부동산 상가 중개수수료 계산하기 2023년 최신버전

부동산은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주택 외에도 판매시설이나 사무실로 운영하는 상가도 있는데, 다른 부동산과는 다르게 상가 중개수수료 계산하기는 약간 까다로운 면이 있습니다. 요율이 정해져 있긴 하지만, 상가라는게 보증금은 작고 월세는 큰 편이다 보니, 기존처럼 보증금에만 요율을 적용해버리면 수수료가 너무 작아지기 때문에 계산방식을 다르게 합니다.

게다가 상가의 경우 이전 운영자와 이후 운영자가 서로 권리금을 주고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한 생각도 추가로 해야 합니다. 일반적인 부동산 중개수수료와 다른 점이 많다보니 헷갈리는 분들도 많은 듯 하네요.

오늘은 부동산 상가 중개수수료 계산하는 방법을 2023년 최신버전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중개수수료

부동산 거래시 부동산 중개인을 통해서 계약을 진행했을 때는 중개 수수료가 발생합니다. 이는 부동산 거래를 중개해준 개업 공인중개사에게 지불하는 수수료인데요. 이전에는 복비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중개수수료는 거래를 진행하기 전에 협의하는 것이 정상적인 절차입니다. 일단 계약서를 쓰는 순간 매수자나 매도자나 계약을 무를수가 없기 때문에 (손해를 보기 때문에) 중개인이 제시하는 수수료를 조정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거래를 진행하면서 수수료를 협상할 게 아니라, 정해진 요율 내에서 거래 시작 전 반드시 상호간에 합의를 하시고 진행하는게 좋습니다.

상가 중개수수료

주택이나 오피스텔의 경우 아파트나 주택 같은 거주용 부동산보다 높은 수수료율이 적용됩니다. 따라서 아파트 거래를 생각하고 상가 거래에 달려들었다가 수수료 때문에 깜짝 놀라는 분들도 많습니다.

미리 알았다면 다행인데, 그것마저 아닌 경우, 나중에 거래가 끝날 때가 되서야 지불해야 할 수수료 금액을 알게 되면 당황해하고, 심지어 중개사를 사기꾼으로 몰아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합니다. 애초에 자기가 얼마를 내야 할지를 미리 계산해보는 것이 중요하겠죠.

상가 중개수수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 매매, 교환, 임대차 거래 등 – 0.9% 상한요율 적용

모든 거래에 대해 상한요율은 0.9% 로 적용됩니다. 이 말은 0.9% 이내에서 부동산 사장님과 협의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즉, 협의 결과에 따라 0.5% 가 될 수도 있으며 0.9% 최대를 다 지불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사실 상가 중개수수료를 조율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껄끄러운 일입니다. 게다가 중개인은 이 방면에서 경험이 많은 전문가이고, 그에 반해 매수자나 매도인은 거래 초보자일 가능성이 높죠. 따라서 이러한 조율이 정상적으로 흘러가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대부분 부동산 소장이 제시한 요율에서 0.1%p 정도 낮아지는 형태로 끝나기 마련입니다. 그럼에도, 협의를 요청하지 않으면 그마저도 조정되지 않는 경우가 있으니 반드시 계약 전 상가 중개수수료 조정을 시도해보시기 바랍니다.

상가 매매 계약시 중개수수료

상가를 사고 파는 경우에는 거래금액에 대해 요율을 적용합니다. 예를 들어 거래금액 10억원짜리 상가를 사고 파는 경우 수수료율이 0.9% 라고 가정해봅시다.

  • 10억원 x 0.9% = 900만원

즉, 이 상가를 매매로 거래하면 매도자나 매수자 모두 중개인에게 900만원의 수수료를 지불하게 됩니다. 수수료율이 0.1%만 내려가도 100만원을 덜 내도 되기 때문에 양측이 모두 합심하여 낮춰달라고 요구할 수 있겠죠.

만약 중개인이 900만원이 넘는 상가 중개수수료를 요청한다면 불법입니다. 최대 900만원 이내에서 협의할 수 있도록 하며, 이 범위 내에서만 지불해야 한다는 점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상가 임대차 계약시 중개수수료

상가를 빌리는 경우, 즉 임대차 계약을 맺을 때는 계산이 좀 다르게 들어갑니다. 상가의 경우 보증금이 낮고 월세가 높기 때문에 보증금에 대해서만 요율을 적용한다면 상가 중개수수료가 너무 작아지기 때문입니다.

실제 상가 임대차 계약 중개수수료는 아래와 같이 계산합니다.

  • [보증금 + (월세액 x 100)] x 0.9% (협의) = 최대 중개 보수

거래금액을 보증금과 월세액의 100배만큼을 곱해서 구하고, 그에 대해 수수료율을 적용하여 중개보수를 계산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보증금 2,000만원과 월세 200만원에 대한 사무실을 계약하고 그에 대한 중개수수료를 계산해본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 거래금액 = 보증금 2,000만원 + 월세 200만원 x 100 = 2억2,000만원
  • 중개수수료 = 2억 2,000만원 x 0.9% = 198만원

이 거래에서는 매수자나 매도자나 모두 198만원의 중개수수료를 중개인에게 지불해야 합니다. 최대치이기 때문에 이 안에서 결정하면 되는 것이죠.

상가 중개수수료 계산기로 보증금 2,000만원 월세 200만원 상가의 중개수수료 계산해보는 화면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계약서 작성 전에 반드시 협의를 마친 후 계약서에 서명하시기 바랍니다.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나면 무를 수가 없기 때문에 분쟁이 일어나면 매수자 및 매도자가 불리한 상황이 됩니다. 얼마의 요율이 적용되는지 얼마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지 미리 알고 대응하면 분쟁이 훨씬 줄어들게 됩니다.

부동산 중개수수료

전국의 부동산 중개수수료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의 경우 서울시 부동산 광장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중개수수료 분쟁

개인적으로 중개사가 계약 전에 반드시 거래당사자들에게 얼마의 수수료가 청구될 것이다라고 이야기를 하도록 강제하는 게 맞다고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분쟁이 얼마가 나올지 모르는 상태에서 어영부영 진행되다가 갑자기 계약서에 서명이나 도장을 찍고 나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중개사 입장에서 수수료를 먼저 제시한다는 건 협상의 여지가 줄어들기 때문에 그리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후 진행되는 과정에서 계속해서 찜찜한 기분, 더러운 기분으로 상대방을 대하느니 차라리 깔끔하게 해결하고 이후 과정을 처리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아울러 중개사무소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도 중개수수료가 비싸다고 툴툴거릴 필요 없습니다. 가끔 인터넷 사이트를 보면, 중개인들이 아무것도 하지도 않으면서 돈을 수백~수천씩 가져간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우스운 건, 아무것도 안 하면서 수천만원씩 가져가는 그 직업을 왜 하지 않을까요? 만약 그런 직업이 있다면 누구나 달려들지 않을까요? 대체 그런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들은 어떤 직업을 가지고 있길래 아무것도 안 하면서 수천만원씩 가져가는 직업을 눈 앞에 두고도 하지 않을까요?

또한 공인중개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부동산 거래에서 필수적인 요소는 아닙니다. 즉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반드시 공인중개사를 통할 필요는 없다는 뜻입니다. 개인간 직거래도 가능하다는 것이죠.

만약 서비스가 맘에 들지 않는다면, 그 서비스를 쓰지 않으면 됩니다. 다시 말하지만 부동산 중개 서비스는 부동산 거래에서 필수 요소가 아닙니다. 세상의 모든 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아도 부동산 거래에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누구나 개인적으로 만나기로 약속하고 집을 보여주고 집을 확인하고, 계약서를 쓰고, 중도금을 건네고, 영수증을 써주고, 잔금을 주고 받는 행위를 할 수 있습니다.

필수가 아닌 서비스를 쓰면서 그 서비스가 비싸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우스운 이야기입니다. 필수적인 요소인 전기, 가스, 생필품 등이 비싸다면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부동산 거래 중개 서비스는 아닙니다. 만약 비싸다면 서비스를 쓰지 않으면 되고, 직접 직거래로 하면 됩니다.

파는 사람이 다 중개사무소에 올려놓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이용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게 바로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만약 스스로 찾을 수 있다면 중개사무소를 통하지 않고 거래할 수 있겠죠. 근데, 중개사무소에서 칼 들고 집 주인 찾아다니면서 협박해서 자기네한테 거래하라고 하는 것도 아니죠. 시장경제 원리를 철저히 따라가는 것이기 때문에 불만을 가질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중개사가 달라는 대로 모두 줘야 하나요?

아닙니다. 수수료율은 최대요율입니다. 그래서 협의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협의를 하기 위해서는 계약서에 도장을 찍지 않은 상태여야 유리합니다. 따라서 계약이 진행되기 전 반드시 “소장님 얼마의 수수료를 받을 것이냐?” 라고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입니다.

지역에 따라 수수료율이 달라지나요?

수수료율은 지역별로 지방자치단체장이 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거의 대부분 지역이 다 동일하게 지정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상가 중개수수료는 누가 지불하나요?

매도인과 매수인, 혹은 임대인과 임차인이 모두 부담합니다. 다만, 중개사무소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매수인이나 매도인이 있다면 한쪽에서만 받기도 합니다.

상가 중개수수료를 중개인에게 언제 지불해야 하나요?

중개수수료는 거래 완료 후에 일반적으로 지불됩니다. 거래가 체결되고 모든 조건이 충족되면, 일반적으로 중개인에게 수수료가 지급됩니다.

거래가 취소되어도 중개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나요?

이는 관행으로서 취소 여부와 관계없이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개를 통해 거래 당사자들을 자리에 앉히고 계약을 진행한 것에 대한 수수료라는 개념입니다. 따라서 거래가 진행되면서 양측의 실기로 인해서 중단되었을 경우라고 복비는 지불해야 합니다. (물론 “반드시” 그래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글